오지영 트레이드 ‘전 소속팀 경기 출전 불가’ 조항 공정성 논란

오지영 트레이드 ‘전 소속팀 경기 출전 불가’ 조항 공정성 논란

토쟁이 토토씨피알 리카게임
안카,anca8 씨투씨 벳코리아
16745838445832.jpg
프로배구 여자부 페퍼저축은행과 GS칼텍스가 국가대표 출신 리베로 오지영(35)을 트레이드하는 과정에서 ‘전 소속팀 경기 출전 불가’ 조항을 넣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선수의 기본권리가 침해된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런 내용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의 4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알려졌다. 페퍼저축은행이 오지영의 결장을 전하며 “트레이드 과정에서 오지영을 올 시즌 GS칼텍스와의 남은 경기에는 투입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힌 것. 지난해 12월 27일 당시 개막 후 16연패 중이던 페퍼저축은행은 2024~2025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주면서 오지영을 영입했다. 이후 오지영은 줄곧 선발로 투입됐다.

해당 조항이 한국배구연맹(KOVO) 규정에 어긋나는 내용은 아니다. 실제로 두 팀은 연맹에 트레이드 합의서를 제출하며 해당 조항이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GS칼텍스는 주전급 리베로를 내주면서 두 시즌 뒤 신인 지명권을 받아오는 등 트레이드의 균형적인 측면을 고려했을 때 해당 조건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팬들 사이에서는 선수의 기본권 침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 한 배구 팬은 “특정 선수를 못 뛰게 해 이기려는 생각은 스포츠맨십에도 위배된다. 돈 내고 배구장을 가는 팬들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했다. 실제로 구단끼리의 합의에 따라 특정 선수의 출전 기회가 제한될 경우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취득, 개인 타이틀 경쟁에서도 선수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더구나 트레이드 과정에서 특정 선수를 특정 팀과의 경기에만 투입하도록 하는 등 순위싸움 과정에서도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

KOVO 관계자는 “선수의 권리가 침해될 수 있다는 문제의식에 공감하고 구단과 개선방안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지영이 GS칼텍스와 5, 6라운드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날 페퍼저축은행은 GS칼텍스에 3-1(26-24, 24-26, 25-23, 25-23)로 승리하며 여자부 안방 최다연패(13연패) 사슬을 끊었다.

강홍구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